<판결요지>

검사와 피고인 양쪽이 상소를 제기한 경우, 어느 일방의 상소는 이유 없으나 다른 일방의 상소가 이유 있어 원판결을 파기하고 다시 판결하는 때에는 이유 없는 상소에 대해서는 판결이유 중에서 그 이유가 없다는 점을 적으면 충분하고 주문에서 그 상소를 기각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대법원 1959.7.31. 선고 4292형상327 판결 참조).

피고인과 검사가 제1심 판결에 불복하여 항소하였고, 원심은 판결이유 중 피고인 허◯◯의 강제추행죄 성립여부에 관한 판단부분에서 피고인이 피해자의 어깨를 주무르듯이 만져 강제추행한 사실이 인정된다. 그런데도 피고인이 피해자의 어깨를 톡톡 쳤다고만 인정한 제1심 판결에는 사실을 오인한 위법이 있다.’고 판단하고, ‘검사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제추행)의 점에 관한 항소이유에 대한 판단부분에서 검사의 이 부분 항소이유를 배척한 다음, 형사소송법 제364조제6항에 따라 제1심 판결 중 피고인에 대한 부분을 파기하고 다시 판결을 하면서 주문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한다는 표시를 하지 않은 사안에서, 원심이 명시적으로 피고인의 항소를 이유 없다고 판단하지는 않았으나 검사의 항소가 일부 이유 있다는 원심 판단 속에는 피고인의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판단이 포함되어 있다고 봄이 타당하고, 이러한 경우 원심이 판결 주문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한다는 표시를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형사소송법 제364조제4항을 위반한 잘못이 없다고 한 사례.

 

대법원 2020.6.25. 선고 201917995 판결

 

대법원 제3부 판결

사 건 / 201917995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특수강제추행)(인정된 죄명: 강제추행)

피고인 / 피고인

상고인 / 피고인

원심판결 / 대구고등법원 2019.11.21. 선고 2019335 판결

판결선고 / 2020.06.25.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

 

원심은 이 사건 공소사실(이유 무죄 부분 제외)을 유죄로 판단하였다. 원심판결 이유를 관련 법리와 적법하게 채택된 증거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 판단에 논리와 경험의 법칙에 반하여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공판중심주의와 직접심리주의 원칙을 위반한 잘못이 없다.

 

2. 상고이유 제2

 

. 검사와 피고인 양쪽이 상소를 제기한 경우, 어느 일방의 상소는 이유 없으나 다른 일방의 상소가 이유 있어 원판결을 파기하고 다시 판결하는 때에는 이유 없는 상소에 대해서는 판결이유 중에서 그 이유가 없다는 점을 적으면 충분하고 주문에서 그 상소를 기각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대법원 1959.7.31. 선고 4292형상327 판결 참조).

 

. 피고인과 검사는 제1심 판결에 불복하여 항소하였다. 원심은 판결이유 중 피고인의 강제추행죄 성립여부에 관한 판단부분에서 피고인이 피해자의 어깨를 주무르듯이 만져 강제추행한 사실이 인정된다. 그런데도 피고인이 피해자의 어깨를 톡톡 쳤다고만 인정한 제1심 판결에는 사실을 오인한 위법이 있다.’고 판단하고, ‘검사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제추행)의 점에 관한 항소이유에 대한 판단부분에서 검사의 이 부분 항소이유를 배척한 다음, 형사소송법 제364조제6항에 따라 제1심 판결 중 피고인에 대한 부분을 파기하고 다시 판결을 하였다.

원심은 명시적으로 피고인의 항소를 이유 없다고 판단하지는 않았으나 검사의 항소가 일부 이유 있다는 원심 판단 속에는 피고인의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판단이 포함되어 있다고 봄이 타당하다.

위와 같은 사건 경과를 위에서 본 법리에 비추어 보면, 원심이 판결 주문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한다는 표시를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형사소송법 제364조제4항을 위반한 잘못이 없다.

 

3. 결론

 

피고인의 상고는 이유 없어 이를 기각하기로 하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이동원(재판장) 김재형(주심) 민유숙 노태악

 

 

'♣ 기타 ♣  > 기타 판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규모유통업자가 납품업자와 납품대금지급과 관련하여 대규모유통업법에 정한 내용보다 불리한 약정을 하고, 대금지급을 지연한 경우 [대법 2016두55896]  (0) 13:08:57
형사소송법 제364조제4항 위반 여부가 문제된 사건 [대법 2019도17995]  (0) 13:06:03
지하철에서 추행했으나 대상자가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느끼지 못한 경우에도 공중밀집장소에서의추행죄의 기수범이 성립하는지 [대법 2015도7102]  (0) 13:03:54
차량 지붕에 장착되는 루프박스 제품 또는 그 구조와 관련하여 구 부정경쟁방지법 제2조제1호 (차)목{현행 (카)목}의 적용 여부 [대법 2019다282449]  (0) 12:53:12
연대보증인이 실질적 위기시기에 공사매출채권을 추심한 현금을 이용하여 본지변제행위를 한 경우 고의부인의 대상이 되는지 [대법 2016다257572]  (0) 12:51:19
민법 제865조에 의한 친생자관계존부확인의 소의 원고적격 범위 [대법 2015므0000]  (0) 2020.06.20
도급계약에서 완성된 목적물에 하자가 있는 경우 도급인이 하자보수비용을 하자담보책임으로 인한 손해배상책임 외에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청구할 수 있는지 [대법 2020다201156]  (0) 2020.06.18
권한 없는 자가 발행한 스위치 선하증권이 유효한지 여부 및 발행요건을 갖추지 못한 스위치 선하증권 발행인이 그 선의취득자에 대해 책임을 부담하는지 [대법 2018다249018]  (0) 2020.06.18
상법상 주주명부 기재의 의미 및 주식의 소유권 귀속에 관한 권리관계와 주주의 회사에 대한 주주권 행사국면의 구분 [대법 2017다278385, 278392]  (0) 2020.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