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요지>

[1] 토지의 정착물로서 사실상 토지와 일체화되어 토지에서 분리복구가 불가능하거나 토지에서 분리하게 되면 경제적 가치가 거의 없어서 거래상 독립한 권리의 객체성을 상실하였다고 평가되는 경우에, 거래 당사자가 구축물을 토지와 함께 양도하면서 구축물의 양도 대가를 별도로 정하였다고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구축물의 양도 대가는 토지의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구 소득세법(2007.12.31. 법률 제8825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94조제1항제1호 전단에서 정한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이 된다.

한편 구 소득세법 제33조제1항제6, 구 소득세법 시행령(2008.2.29. 대통령령 제2072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63조제1,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32조 등에 의하여 소득세에도 준용되는 구 법인세법 시행규칙(2008.3.31. 기획재정부령 제1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15조제3[별표 5]는 감가상각자산의 내용연수를 규정하면서 경륜장, 하수도, 포장도로, 터널 등 토지에 정착한 토목설비나 공작물을 감가상각자산인 구축물의 범위에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 감가상각의 대상이 되는 개별 자산은 감가상각제도의 고유한 목적과 기능에 따라 정해지므로, 구축물이 관련 법령에 따라 감가상각자산으로 분류될 수 있는지를 가지고 양도소득세의 과세에 관하여 위와 달리 볼 것은 아니다.

[2] 구 소득세법(2007.12.31. 법률 제8825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97조제1, 3, 구 소득세법 시행령(2008.2.29. 대통령령 제2072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163조제3항제1, 3, 4호의 문언 내용과 취지 및 체계 등에 비추어 보면, 토지의 취득 후에 설치 또는 취득한 구축물의 양도 대가가 토지의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구 소득세법 제94조제1항제1호 전단에서 정한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이 되는 경우에 구축물의 설치나 취득에 소요된 비용은 구 소득세법 제97조제1항제2, 구 소득세법 시행령 제163조제3항이 양도차익에서 공제하는 필요경비의 한 항목으로 규정한 자본적 지출액 등에 해당할 수 있을지언정 토지의 취득가액에는 포함되지 아니한다.

 

대법원 2015.10.29. 선고 201123016 판결 [양도소득세부과처분취소]

원고, 상고인 /

피고, 피상고인 / 수원세무서장

원심판결 / 서울고법 2011.8.30. 선고 20118767 판결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점에 관하여

 

. 구 소득세법(2007.12.31. 법률 제8825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94조제1항제1호는 양도소득세 과세 대상의 하나로 토지(지적법에 의하여 지적공부에 등록하여야 할 지목에 해당하는 것을 말한다) 또는 건물(건물에 부속된 시설물과 구축물을 포함한다)의 양도로 인하여 발생하는 소득을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토지의 정착물로서 사실상 토지와 일체화되어 토지로부터 분리복구가 불가능하거나 토지로부터 분리하게 되면 경제적 가치가 거의 없어서 거래상 독립한 권리의 객체성을 상실하였다고 평가되는 경우에, 거래 당사자가 위 구축물을 토지와 함께 양도하면서 위 구축물의 양도 대가를 별도로 정하였다고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위 구축물의 양도 대가는 토지의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구 소득세법 제94조제1항제1호 전단에서 정한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이 된다고 봄이 타당하다.

한편 구 소득세법 제33조제1항제6, 구 소득세법 시행령(2008.2.29. 대통령령 제2072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63조제1,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32조 등에 의하여 소득세에도 준용되는 구 법인세법 시행규칙(2008.3.31. 기획재정부령 제1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15조제3[별표 5]는 감가상각자산의 내용연수를 규정하면서 경륜장, 하수도, 포장도로, 터널 등 토지에 정착한 토목설비나 공작물을 감가상각자산인 구축물의 범위에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 감가상각의 대상이 되는 개별 자산은 감가상각제도의 고유한 목적과 기능에 따라 정해지므로, 해당 구축물이 관련 법령에 따라 감가상각자산으로 분류될 수 있는지 여부를 가지고 양도소득세의 과세에 관하여 위와 달리 볼 것은 아니다.

 

. 적법하게 채택된 증거들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 수 있다.

원고는 1978.8.30. 이 사건 토지를 취득한 후 1997.10.경 소외인에게 임대하였는데, 소외인은 자동차운전학원을 경영하기 위하여 이 사건 토지에 3동의 건물(이하 이 사건 건물이라 한다) 및 기능교습장(이하 이 사건 교습장이라 하고, 이 사건 토지와 건물 및 교습장을 통틀어 이 사건 부동산이라 한다)을 신축하고, 2000.11.30. 원고에게 이 사건 건물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쳤다.

이 사건 건물은 경량철골조 판넬지붕의 건물로서, 강의실, 시청각실, 사무실 등의 강의시설 등을 갖춘 에이(A), 교육용 자동차의 점검시설과 식당, 창고 등을 갖춘 비(B), 기능검정 통제시설 등을 갖춘 씨(C)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사건 교습장은 이 사건 토지에 철근콘크리트로 바닥을 조성하고 아스팔트 포장을 하여 축조된 구조물로서, 그 위에 차선을 긋고 연석 등을 설치하여 차로를 만든 다음 기능시험코스 등 기능교육시설로 이용되고 있다.

소외인이 차임을 연체하자 원고는 2004.1.31. 소외인을 상대로 이 사건 부동산의 인도를 구하는 소송을 제기하여 승소한 후, 2005.4.11. 소외인으로부터 이 사건 부동산을 인도받았다.

원고는 2007.9.3. 용남고속 주식회사에 이 사건 부동산을 90억 원에 양도하면서, 이 사건 토지와 건물의 양도대금을 합계 87억 원으로, 이 사건 교습장의 양도대금을 3억 원으로 각각 정하였고, 이 사건 부동산의 양도가액을 위 87억 원으로 하여 양도소득세를 신고·납부하였다.

 

. 위와 같은 사실관계를 앞서 본 법리와 규정에 비추어 살펴보면, 이 사건 교습장이 감가상각자산에 해당하더라도, 이는 이 사건 토지에 철근콘크리트로 바닥을 조성한 후 그 위에 아스팔트 포장을 하여 축조된 구축물로서, 이 사건 토지와 일체화되어 토지로부터 분리복구가 불가능하고 만일 이를 토지로부터 분리하게 되면 그 경제적 가치가 소멸하여 거래상 독립한 권리의 객체로 볼 수 없게 될 것이 분명할 뿐만 아니라, 이 사건 교습장은 운전면허 기능교육시설의 독자적인 용도로 사용되는 시설에 불과하고 이 사건 건물의 효용을 높이는 시설로 볼 수도 없어 이 사건 건물에 부속된 시설물이나 구축물에 해당한다고 할 수 없으므로, 원고 등이 이 사건 교습장의 양도대금으로 3억 원을 별도로 정하였더라도 이는 이 사건 토지에 관한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이 된다고 봄이 타당하다.

 

. 이 부분에 관한 원심의 이유 설시에 일부 미흡한 부분은 있으나, 이 사건 교습장의 양도대금 3억 원도 이 사건 토지에 관한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에 해당한다고 본 결론은 위에서 본 법리에 기초한 것으로 볼 수 있고, 거기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양도소득세 과세 대상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없다.

 

2. 상고이유 제2점에 관하여

 

. 구 소득세법 제97조제1항은 양도차익을 산정할 때 양도가액에서 공제하는 필요경비로 제1호에서 취득가액, 2호에서 자본적 지출액 등으로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것, 4호에서 양도비 등으로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것을 구분하여 규정하고, 3항은 취득가액을 자산의 취득에 소요된 실지거래가액에 의하는 경우에는 그 가액에 제1항제2호 및 제4호의 금액을 가산한 금액을 필요경비로 계산하되, 취득가액을 자산의 취득 당시 매매사례가액, 감정가액, 환산가액 등에 의하는 경우에는 그 가액에 자산별로 대통령이 정하는 금액을 가산한 금액을 필요경비로 계산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소득세법 제97조제1항제2호의 위임에 따른 구 소득세법 시행령 제163조제3항은 필요경비의 하나인 자본적 지출액 등에 해당하는 것으로 제1호에서 67조제2항의 규정을 준용하여 계산한 자본적 지출액, 3호에서 양도자산의 용도변경·개량 또는 이용편의를 위하여 지출한 비용, 4호에서 1호 내지 제3호 등에 준하는 비용으로서 재정경제부령이 정하는 것을 규정하고 있다.

이들 규정의 문언 내용과 취지 및 체계 등에 비추어 보면, 토지의 취득 후에 설치 또는 취득한 구축물의 양도 대가가 토지의 양도소득에 포함되어 구 소득세법 제94조제1항제1호 전단에서 정한 양도소득세의 과세 대상이 되는 경우에 그 구축물의 설치나 취득에 소요된 비용은 구 소득세법 제97조제1항제2, 구 소득세법 시행령 제163조제3항이 양도차익에서 공제하는 필요경비의 한 항목으로 규정한 자본적 지출액 등에 해당할 수 있을지언정 토지의 취득가액에는 포함되지 아니한다고 봄이 타당하다.

 

. 원심판결 이유를 위 법리 및 적법하게 채택된 증거들에 비추어 살펴보면, 이 사건 토지의 취득가액에 이 사건 교습장의 설치에 소요된 비용도 포함되어야 한다는 전제에서 이 사건 토지의 취득가액을 그 의제취득일(1985.1.1.)이 아닌 이 사건 교습장의 취득시기를 기준으로 한 환산가액에 의하여 산정하여야 한다는 원고의 주장을 배척한 원심의 판단은 위와 같은 법리에 기초한 것으로서, 거기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양도소득의 계산 및 필요경비의 산정에 관한 법리 등을 오해하여 판결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없다.

 

3. 결론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김신(재판장) 김용덕(주심) 박보영 권순일

 

'♣ 조세관련 ♣ > 소득세 관련[판례/행정해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발적 경정청구사유가 존재하는데도 당초에 위법소득에 관한 납세의무가 성립하였던 적이 있음을 이유로 과세처분을 한 경우, 항고소송을 통해 취소를 구할 수 있다 [대법 2014두5514]  (0) 2017.07.27
양도소득세의 과세요건인 당초 매매계약이 소멸된다거나 주식 양도가 없어졌다고 할 수 있는지 여부 [대법 2013두12652]  (0) 2017.07.18
소득세법상 비거주자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 [서울고법 2014누47008]  (0) 2017.07.14
구 소득세법 시행령 제163조제6항이 모법의 위임이 없는 무효의 규정인지 여부 및 구 소득세법 제97조제3항제2호의 위임범위를 벗어나거나 실질과세원칙에 위배되어 무효인지 [대법 2011두24286]  (0) 2017.07.04
1개의 감정평가법인이 평가한 감정가액은 ‘취득 당시의 실지거래가액’을 대체할 수 있도록 정한 감정가액에 해당하지 않는다 [대법 2015두43148]  (0) 2017.06.09
구축물이 감가상각자산으로 분류될 수 있는지를 가지고 양도소득세 과세에 관하여 이와 달리 볼 것인지 여부 [대법 2011두23016]  (0) 2017.05.22
석유판매업자가 농어민 등에게 석유류를 면세가격으로 판매한 다음 개별소비세 등을 환급받고 환급세액을 총수입금액에 산입하지 아니한 경우 [대법 2015두46024]  (0) 2017.02.16
구 조세특례제한법 제91조의2 제2항과 구 조세특례제한법 시행령 제92조의2 제3항에 따라 배당소득금액에서 제외되는 국외 상장주식의 매매·평가손익의 산정방법 [대법 2013두6107]  (0) 2017.01.06
조합원이 조합체에서 탈퇴하면서 지분의 계산으로 일부 조합재산을 받는 경우, 지분 계산의 법적 성격(=지분 상호 교환 또는 매매) [대법 2012두8977]  (0) 2017.01.02
조합원이 조합체에서 탈퇴하면서 지분의 계산으로 잔존 조합원의 개인 재산을 받는 경우, 지분 계산의 법적 성격[대법원 2013두21038]  (0) 2016.12.28
구 소득세법 시행령 제160조제1항제1호에 따라 ‘고가주택’의 양도차익을 계산하면서 구 소득세법 제114조제7항에서 정한 환산취득가액에 따르는 경우, ... [대법 2015두37235]  (0) 2016.12.09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