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의>

질의내용

-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관리·감독업무에 종사하는 자란 근로조건의 결정 기타 노무관리에 있어서 경영자와 일체적 지위에 있는 자를 말하는 것으로 사업장의 노무관리방침의 결정에 참여하거나 노무관리상의 지휘·감독 권한을 지니고 있는지 여부, ·퇴근 등에 있어서 엄격한 제한을 받는지 여부, 그 지위에 따른 특별수당을 받고 있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해야 하는데, 상기와 같은 당사 지점장이 관리·감독업무 종사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사실관계

- 회사 개요

당사는 상시근로자 3,900여명을 고용하여 전자제품 도·소매업을 영위하는 회사이며, 전국 22개 지사에 440개 지점(매장)을 설치·운영하고 있음. 지점은 지점장, 판매실장(또는 판매부장), 파트별 담당으로 구성되는데, 지점별 근무인원은 지점의 매출액에 따라 상이하며 평균 12명임. 참고로 지점별 매출액은 연간 60억 원에서 550억 원 수준임.

- 지점장의 업무상 책임과 권한

당사 위임전결규정에서 정한 지점장의 업무권한은 크게 판매관리와 일반관리임. ‘판매관리는 지점의 판매 및 매장 운영계획의 수립·관리, 고객관리, 배송관리, 직원교육 등의 업무이고, ‘일반관리는 지점 내 인사관리 및 자산관리, 경리 등의 업무임.

당사의 지점장은 독립적으로 설치·운영되는 사업장(지점)의 대표자로서 지점의 매출관리·실적관리·판촉관리·판매직원교육 등 판매 및 매장운영에 대하여 계획을 수립하고 관리하는 매장의 최고책임자임.

- 지점장의 근무현황

지점장은 독립적으로 설치·운영되는 사업장(지점)의 대표자이자 최고책임자로서, 지점 직원의 근태관리는 하지만 본인의 근태에 대해서는 재량권을 인정받고 있어 출·퇴근 등의 엄격한 제한을 받지 않고, 상위부서인 지사에 별도로 보고하는 절차도 없음.

- 지점장에 대한 처우

지점장의 연봉은 7천만원~1억원이며(이 중 성과급이 실적에 따라 약 20%~30%), 당사 직원의 전체평균 연봉이 4,000만원 가량임에 비하여 높은 수준임. 이와 별개로 지점장은 지점장 업무수행에 따른 직책수당으로서 매월 150,000~550,000원을 별도로 지급받고 있음.

- 지점장의 예산 집행권한

지점장은 관리감독자의 위상에 걸맞게 지점의 규모에 따라 평균 연 15천만원에 달하는 지점운영 예산에 대한 집행권한이 부여되어 있음. 지점운영 예산은 지점장의 자유재량에 따라 판매 및 일반 관리를 위해 폭넓게 지출할 수 있음.

 

<회 시>

❍ 「근로기준법63조제4호 및 같은 법 시행령 제34조의 규정에 따라 관리·독 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는 같은 법 제4장과 제5장에서 정한 근로시간, 휴게와 휴일에 관한 규정이 적용되지 아니함.

- 여기서 관리·감독업무에 종사하는 자란 근로조건의 결정 기타 노무관리에 있어서 경영자와 일체적 지위에 있는 자를 말하는 것으로 사업장의 노무관리방침의 결정에 참여하거나 노무관리상의 지휘·감독 권한을 지니고 있는지 여부, ·퇴근 등에 있어서 엄격한 제한을 받는지 여부, 그 지위에 따른 특별수당을 받고 있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임(근로개선정책과-41, 2011.03.03. 등 참조).

귀사의 위임전결규정 등 제시한 내용에 근거해 보면, ‘지점장은 매출실적 관리, 고객관리 등을 총괄하면서 지점 소속 직원에 대한 휴가승인 등의 복무관리 및 근무평정 등에 대한 노무관리상 일정한 지휘·감독 권한 등을 보유하고, 직무수행에 따른 별도의 특별수당을 매월 고정적으로 지급받는 것으로 보여짐.

- 아울러, 출퇴근 등에 있어서도 엄격한 통제를 적용받지 않는다면 근로기준법상의 관리·감독업무에 종사하는 자에 해당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임.

- 다만, ‘관리·감독적 업무에 종사하는 자인지 여부는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상기 판단기준에 따른 업무내용 및 근무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임.

 

근로기준정책과-6667, 2015.12.10.

 

'♣ 근로자/공무원 ♣ > 근로시간, 휴게, 휴일, 휴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업무상 재해로 장기간 휴업한 근로자와 연차휴가수당 청구권 [대법 2014다232296, 2014다232302]  (0) 2017.05.25
「근로기준법」 제54조제2항에 따라 근로자에게 휴게시간의 이용장소와 방법에 있어 무제한의 자유가 인정되는 것인지 여부 등(「근로기준법」 제54조제2항 등 관련) [법제처 16-0239]  (0) 2017.03.30
비정규직 근로자가 사용자의 실질적 지휘·감독에 따라 상시 조기출근 하였다면 연장근로수당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 [창원지법 2016가소2735]  (0) 2016.11.29
시내버스회사의 연차휴가신청 불허 행위는 정당한 시기변경권 행사로 보기 어려워 휴가신청일에 출근하지 아니한 것은 무단결근으로 볼 수 없다 [서울행법 2015구합73392]  (0) 2016.11.24
국가시험 편집 및 인쇄를 담당하는 근로자의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근로기준정책과-3713]  (0) 2016.11.14
지점장이 「근로기준법」 상의 관리·감독업무 종사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근로기준정책과-6667]  (0) 2016.11.14
출입국관리사무소 외국인보호실 경비원의 감시적 근로자 여부 [근로기준정책과-1199]  (0) 2016.11.14
감시적 근로 적용제외 승인 효력 시기 [근로개선정책과-4886]  (0) 2016.11.10
아파트관리소장이 관리·감독업무에 종사하는 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근로개선정책과-5224]  (0) 2016.11.10
축산분뇨처리업이 근로시간 등이 적용 제외되는 「근로기준법」 제63조제2호의 축산업에 해당되는지 [근로개선정책과-797]  (0) 2016.11.08
연차유급휴가대체를 개별근로계약으로 체결 가능한지 [근로기준정책과-2694]  (0) 2016.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