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의>

❍ 필리핀인 ○○씨는 △△에서 연수배정을 받은 1999년 5월 22일부터 현재까지 연수기간 2년과 시험을 통과한 후 1년, 모두 3년여 동안 13시간을 야간근무만 하며 노동을 하고 있음. 이제 곧 계약이 끝나 귀국을 앞두고 3년 동안의 노동에 대한 퇴직금에 관하여 상담소에 문의함.

❍ 관할 지방노동사무소에서는 ○○씨가 2년 동안은 연수생이었으므로 노동자의 신분이 아니었으며 시험을 통과한 후 채 1년이 지나지 않아(이는, 연수업체는 재계약 후 1년이 되지 않아 계약을 만료하기 때문) 퇴직금 수령이 불가하다는 의견을 보임.

<질의> 이들 노동자들이 그 노동의 대가로 정당한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지

 

<회 시>

❍ 외국인산업기술연수생은 출입국관리법에 “산업연수” 체류자격으로 입국하여 기술·기능 또는 지식의 습득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므로 원칙적으로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로 볼 수 없으나, 사실상 노무에 종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근로기준법 8개조항(제6조, 제7조, 제36조, 제42조, 제49조, 제53조 내지 제55조), 최저임금법, 산업안전보건법 및 산업재해보상보험법에 의한 보호를 하고 있으며, 근로기준법 8개 조항에 속하지 아니하는 제34조의 퇴직금 규정은 적용되지 않음.

❍ 다만, 출입국관리법 제19조의3제3항에서 규정하고 있는 「연수취업자」는 동법 제18조제1항 및 동법시행령 제23조제1항의 규정에 의거 취업활동을 할 수 있는 체류자격을 받은 자로서 근로기준법이 적용됨. 따라서, 연수취업자로서 상시 5인 이상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계속 근로한 경우에만 근로기준법 제34조에 의한 퇴직금 지급사유가 발생한다고 사료됨.

【근기 68207-1835, 2002.05.04】

 

'♣ 근로자/공무원 ♣ > 퇴직급여, 퇴직연금[행정해석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년 동절기에 근로관계가 단절된 일용인부의 계속근로년수  (0) 2013.11.14
방학기간은 임금을 지급치 아니한다는 조항을 방학기간을 계속근로년수에서 제외한다는 특약으로 볼 수 있는지  (0) 2013.11.13
특수한 상황의 근로자에게 퇴직금을 추가 지급하는 것이 퇴직금차등제도인지 여부  (0) 2013.11.10
퇴직금중간정산 이후 임금인상이 결정된 경우 퇴직금 추가지급 여부  (0) 2013.10.16
단시간근로자(시간강사)의 퇴직금 계산시 방학기간과 1주 소정근로시간이 15시간 미만인 기간의 포함 여부  (0) 2013.10.16
출입국 관리법상의 ‘연수취업자’에게 퇴직금 규정이 적용되는지  (0) 2013.10.16
1년미만 근무자에게 지급한 퇴직금의 환수 여부  (0) 2013.10.16
퇴직금 중간정산을 집단적 동의를 받아 시행할 수 있는지 및 중간정산을 한 직원만을 대상으로 퇴직금 지급률을 변경(누진률에서 단수제로)할 수 있는지  (0) 2013.10.16
기간을 정한 근로계약이 반복되는 경우 퇴직금 산정을 위한 계속근로년수의 산정  (0) 2013.10.14
해고무효 확정판결에 불구하고 복직시키지 아니하다 퇴사한 경우 당해 근로자의 계속근로년수의 산정  (0) 2013.10.14
퇴직금을 미리 연봉에 포함하여 매월 지급키로 한 근로계약 체결후 1년미만 근속하고 퇴사시 기지급한 퇴직금을 임금에서 공제할 수 있는지  (0) 2013.10.14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