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요지>

담배사업법11조의51항에서는 수입판매업자(같은 법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수입판매업의 등록을 한 자를 말함. 이하 같음)가 피우는 담배를 수입하는 경우 그 담배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화재방지성능을 갖추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법 제12조제1항에서는 외국으로부터 수입한 담배는 그 수입판매업자가 도매업자(같은 법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도매업의 등록을 한 자를 말함. 이하 같음)나 소매인(같은 법 제16조제1항에 따른 소매인의 지정을 받은 자를 말함. 이하 같음)에게 판매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같은 법 제13조제1항에서는 담배수입판매업을 하려는 자는 그의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특별시장·광역시장·특별자치시장·도지사 또는 특별자치도지사(이하 ·도지사라 함)에게 등록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바,

관세법196조제1항에 따른 보세판매장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이 담배사업법11조의51·12조제1항 및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의 수입에 해당하는지?

[질의 배경]

기획재정부는 보세판매장(면세점)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외국으로부터 반입하는 담배에 대해서도 담배사업법상의 각종 규제조항이 적용되는지 여부를 명확히 하기 위해 법령해석을 요청함.

 

<회 답>

관세법196조제1항에 따른 보세판매장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은 담배사업법11조의51·12조제1항 및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의 수입에 해당합니다.

 

<이 유>

관세법88조제1항에서는 같은 항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물품이 수입될 때에는 그 관세를 면제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항 각 호에서는 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의 대사관·공사관 및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기관의 업무용품(1), 우리나라에 주재하는 외국의 대사·공사 및 그 밖에 이에 준하는 사절과 그 가족이 사용하는 물품(2), 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의 영사관 및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기관의 업무용품(3), 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의 대사관·공사관·영사관 및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기관의 직원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직원과 그 가족이 사용하는 물품(4) 등을 관세를 면제하는 물품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같은 법 제154조에서는 보세구역은 지정보세구역·특허보세구역 및 종합보세구역으로 구분하고, 지정보세구역은 지정장치장 및 세관검사장으로 구분하며, 특허보세구역은 보세창고·보세공장·보세전시장·보세건설장 및 보세판매장으로 구분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법 제196조제1항에서는 보세판매장에서는 외국으로 반출하거나 같은 법 제88조제1항제1호부터 제4호까지에 따라 관세의 면제를 받을 수 있는 자가 사용하는 것을 조건으로 외국물품을 판매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담배사업법11조의51항에서는 제조업자(같은 법 제11조제1항에 따른 담배제조업의 허가를 받은 자를 말함. 이하 같음) 또는 수입판매업자가 피우는 담배를 제조 및 수입하는 경우 그 담배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화재방지성능을 갖추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법 제12조제1항에서는 제조업자가 제조한 담배는 그 제조업자가, 외국으로부터 수입한 담배는 그 수입판매업자가 도매업자(1), 소매인(2)에 해당하는 자에게 판매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같은 법 제13조제1항에서는 담배수입판매업을 하려는 자는 그의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시·도지사에게 등록하여야 하고, 담배도매업(제조업자나 수입판매업자로부터 담배를 매입하여 다른 도매업자나 소매인에게 판매하는 영업을 말함)을 하려는 자는 그의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 또는 구청장에게 등록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바,

이 사안은 관세법196조제1항에 따른 보세판매장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이 담배사업법11조의51·12조제1항 및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의 수입에 해당하는지에 관한 것이라 하겠습니다.

먼저, 담배사업법령에서는 수입이라는 용어에 대해 정의 규정을 따로 두고 있지 않은바, 해당 법령 자체에 그 법령에서 사용하는 용어의 정의나 구체적인 적용 범위가 명확히 규정되어 있지 않은 경우 법령상 용어의 해석은 그 법령의 전반적인 체계와 취지·목적, 해당 조항의 규정 형식과 내용 및 관련 법령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해석하여야 할 것입니다(대법원 2005.2.18. 선고 20047807 판결례 참조).

그런데, 수입에 대해 정의 규정을 두고 있는 다른 법령을 살펴보면 관세법2조제1, 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2조제1항제13호 및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2조제8호 등과 같이 외국물품 등을 우리나라에 반입(보세구역을 경유하는 것은 보세구역으로부터 반입하는 것을 말함)하는 것을 수입이라고 규정함으로써 보세구역으로의 반입을 수입의 범위에서 명시적으로 제외하고 있는 입법례도 있지만, 먹는물관리법, 약사법,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등 대부분의 입법례에서는 외국물품 등의 수입에 대해 규율하면서도 그 수입의 개념에 대해 따로 정의규정을 두고 있지 않거나 대외무역법 시행령2조제4호가목과 같이 단순히 외국으로부터 국내로 물품이 이동하는 것을 수입이라고 규정하고 있을 뿐입니다.

또한, “수입의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면 수입이란 상품이나 기술 따위를 다른 나라로부터 국내 즉, 나라의 안으로 사들이는 것을 뜻하는바(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참조), 개별 법률에서 명시적으로 보세구역으로의 반입을 수입의 범위에서 제외하는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상품 등을 외국으로부터 우리나라의 영토 내로 반입하는 것은 원칙적으로 수입의 범위에 포함된다고 보아야 할 것이고, 그 반입 장소가 보세판매장이라고 하여 달리 볼 것은 아니라고 할 것이므로,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우리나라의 영토 내에 있는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담배사업법령에 따른 수입에 해당한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다음으로, 담배사업법은 담배의 유통질서 확립 및 담배산업의 발전 도모와 국민보건의 증진 등을 위해 제정된 법률로서[의안번호 제130237호 담배사업법안(정부 제출)에 대한 국회 심사보고서 참조], 이러한 입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담배사업법에서는 담배를 제조하거나 수입하려는 자는 기획재정부장관의 허가를 받거나 시·도지사에게 등록을 하도록 하고(11조 및 제13), 국내에서 제조한 담배는 담배제조업허가를 받은 자만이, 외국으로부터 수입한 담배는 담배수입판매업등록을 한 자만이 도매업자 및 소매인에게 판매할 수 있도록 판매자격을 제한하며(12), 제조업자 및 수입판매업자는 매 반기마다 국민안전처장관으로부터 담배의 화재방지성능에 관한 인증을 받을 것과 담배 갑의 포장지 등에 경고문구 및 담배 성분을 표시할 것 등의 의무를 부여하는 등(25조 및 제25조의2) 각종 규제 조항을 두고 있는데, 만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담배를 반입·판매하는 것을 담배사업법에 따른 수입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아 등록, 판매자격 제한 및 경고문구 표시 등의 규제를 하지 않는다면, 보세판매장에서 담배를 구매하는 사람의 상당수가 내국인인 현실을 고려할 때, 외국에서 제조된 불량담배·밀수담배 등이 보세판매장을 통해 국내 시장에 제한 없이 반입·유통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할 것인바, 이는 국내 담배시장의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국민건강을 저해하는 등 담배사업법의 입법 취지를 크게 훼손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할 것입니다.

아울러, 담배사업법19조제1, 같은 법 시행령 제7조제1항제5호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13조제1항제4호 등에서는 제조업자가 국내에서 제조한 담배를 보세구역에 공급·판매하거나 외국에 주류하는 장병에게 공급·판매하는 등의 경우 해당 담배를 특수용 담배로 규정하고, 이러한 특수용 담배에 대해서는 등록, 판매자격 제한 및 경고문구 표시 등의 규제에 더하여 같은 법 제19조제2항에서 그 용도 외의 목적으로 판매를 금지하고 있고, 특수용 담배 중 보세구역에 공급·판매하는 담배에 대해서는 같은 법 시행규칙 제13조제2항에 따라 담배 갑의 포장지에 면세용, Duty Free”라고 표시하도록 하고 있는 점에 비추어 보면, 담배사업법령은 보세구역인 보세판매장에서 판매되는 담배도 규율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 명백하다고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수입판매업자가 외국에서 제조한 담배를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판매하는 경우도 담배사업법상의 수입에 해당된다고 보아 담배수입판매업의 등록, 판매자격 제한 및 경고문구의 표시 등 각종 규제를 적용받도록 하는 것이 담배사업법의 입법 취지에 보다 부합하고 제조업자와 수입판매업자 간 규제 적용의 형평성도 확보하는 해석이라고 할 것입니다.

나아가, 지방세법54조제1항제3호에서는 담배의 제조자 또는 수입판매업자가 담배를 보세구역에서의 판매 용도로 제공하는 경우에는 담배소비세를 면제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같은 법 제47조제6호에서는 수입판매업자담배사업법13조에 따라 담배를 수입하여 매도하는 자로 규정함으로써, 수입한 담배를 보세구역에서의 판매 용도로 제공하는 자는 담배사업법에 따른 담배수입판매업의 등록을 하였을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점도 이 사안을 해석할 때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한편, 수입과 수출에 관한 기본적인 법률인 관세법2조제1호에서는 외국물품을 우리나라에 반입하는 것을 수입이라고 규정하여 보세구역에 머물러 있는 단계는 아직 수입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는바, 관세법과 그 입법 목적이 유사한 담배사업법에 따른 수입의 의미도 관세법과 동일하게 해석할 필요가 있고, 그와 같은 해석이 담배사업법12조제3항제2호에서 관세를 내지 않거나 수입신고를 하지 않은 담배의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것에 비추어 보더라도 타당하다는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관세법은 수출입물품의 통관을 적정하게 하고 관세수입을 확보함으로써 국민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률로서, 담배의 제조·판매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함으로써 담배산업의 건전한 발전 등을 도모하기 위한 담배사업법과는 그 입법 목적 및 규율 대상 등을 달리하고 있고, 특히 관세법이 보세구역 내의 유통을 수입의 범위에서 제외하고 있는 것은 통관을 하려는 물품을 일시 보관 또는 검사하거나 다시 외국으로 반출할 것을 조건으로 판매하는 장소 등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를 유보할 필요가 있어 보세구역으로 정하여 관리하려는 관세행정상의 이유에서 비롯된 것에 불과하므로 담배사업법상의 수입을 반드시 관세법상의 수입과 동일하게 해석할 이유도 없다고 할 것이며, 담배사업법12조제3항제2호에서 관세법14조에 따라 부과되는 관세를 내지 않은 담배 등의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것은 수입신고 또는 관세부과 대상인데도 수입신고나 관세 납부 없이 수입된 위조·밀수·도난 담배 등의 판매를 금지하려는 것일 뿐, 관세부과가 유보된 보세판매장에서 수입 담배를 판매하는 것까지 금지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할 것인바(의안번호 제174648호 담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국회 심사보고서 참조), 담배사업법12조제3항제2호를 근거로 담배사업법상의 수입관세법상의 수입을 같은 것으로 볼 수도 없다고 할 것이므로, 그러한 의견은 타당하지 않다고 할 것입니다.

이상과 같은 점을 종합해 볼 때, 관세법196조제1항에 따른 보세판매장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은 담배사업법11조의51·12조제1항 및 제13조제1항에 따른 담배의 수입에 해당한다고 할 것입니다.

 

법제처 17-0033, 2017.03.06.

 

'♣ 조세관련 ♣ > 기타 조세 관련[판례/행정해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익법인이 출연재산의 매각대금으로 운용기간 6개월 이상인 수익용 재산을 취득한 경우 “직접 공익목적사업에 사용한 실적”에 포함되는지 [법제처 16-0422]  (0) 2018.06.25
보세판매장(면세점)에서만 판매하기 위해 담배를 외국으로부터 “보세판매장으로 반입”하는 것이 「담배사업법」에 따른 담배의 “수입”에 해당하는지 [법제처 17-0033]  (0) 2018.05.16
조세법률주의의 원칙상 과세요건이거나 비과세요건 또는 조세감면요건을 막론하고 조세법규의 해석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법문대로 해석할 것이다 [서울고법 2014누47701]  (0) 2017.09.15
구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60조제1항 등에서 정한 ‘시가’의 의미 [대법 2012두7905]  (0) 2017.09.08
구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42조제1항의 입법 취지 및 같은 조제3항에서 정한 ‘거래의 관행상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경우 [대법 2013두24495]  (0) 2017.09.07
계약의 당사자가 계약 내용을 처분문서인 서면으로 작성한 경우, 의사표시의 해석 방법 [대법 2013도484]  (0) 2017.08.28
실제 사용현황이 사료작물재배지 및 이와 관련된 부대시설인 토지는 구 조특법 제68조제2항의 농지에 해당되지 않는다 [대전고법 2014누11425]  (0) 2017.08.23
유류분 산정 시 공제되어야 할 채무에 상속세, 상속재산의 관리·보존을 위한 소송비용 등 상속재산에 관한 비용이 포함되지 않는다 [대법 2012다21720]  (0) 2017.08.23
우리나라의 법인세법상 ‘외국법인’에 해당하는 독일의 투과과세 단체가 대한민국과 독일연방공화국 간의 소득과 자본에 대한 조세의 이중과세회피와 탈세방지를 위한 협정의 적용을 받을..  (0) 2017.08.14
구 조세특례제한법 30조의5 제2항의 ‘창업’에 해당하고 단서 제4호에서 정한 ‘사업의 확장 등 새로운 사업을 최초로 개시하는 것으로 보기 곤란한 경우’에 해당하지 아니한다 [대법 2015두3..  (0) 2017.08.11
구 종합부동산세법 시행령 제4조의2, 제5조의3 제1항 및 제2항에서 정한 산식에 따라 공제되는 재산세액의 산정방법 [대법 2012두2986]  (0) 2017.08.09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