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요지>

고등학교에서 운동부를 지도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원고들에 대하여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가 적용될 수 있다.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기간제법이라 한다) 4조제1항 단서는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2년을 초과하여 기간제근로자로 사용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하여 제1호부터 제5호까지 그 예외에 해당하는 경우를 열거하고 있다. 나아가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는 1호 내지 제5호에 준하는 합리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로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으며, 그 위임을 받은 기간제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는 위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의 대통령령이 정하는 경우의 하나로 국민체육진흥법 제2조제6호에 따른 체육지도자 업무에 종사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국민체육진흥법(2012.2.17. 법률 제1130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2조제6호는 체육지도자의 의미를 학교직장지역사회 또는 체육단체 등에서 체육을 지도하는 자로서 학교 체육 교사, 생활체육 지도자, 경기 지도자 등을 말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는 해당 근로자가 종사하는 업무의 성격을 고려하여 2년 초과 근무의 예외를 인정한 것으로서, 그에 준하는 합리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같이 처우하려는 것이 제6호의 취지이며, 기간제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는 그 경우에 해당할 수 있는 업무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기간제법 및 구 국민체육진흥법의 관계 법령의 체계와 내용 등을 살펴볼 때, 해당 근로자가 학교직장지역사회 또는 체육단체 등에서 체육을 지도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같은 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에 해당하여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가 적용될 수 있다고 해석함이 타당하다.

고등학교 운동부 코치인 원고들이 수행하는 업무의 성격에 비추어 볼 때, 원고들은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 기간제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에 해당하므로, 원고들이 소속 학교에서 2년을 초과하여 근무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기간제법 제4조제2(無期간주조항)에 따라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을 체결한 근로자로 간주된다고 볼 수 없다고 본 원심을 수긍한 사례.

 

대법원 제12017.11.09. 선고 201557611 판결 [근로자 지위 확인의 소]

원고, 상고인 / 원고 1 1

피고, 피상고인 / 전라남도

원심판결 / 광주고등법원 2015.11.12. 선고 20155787 판결

 

<주 문>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들이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상고이유서 제출기간이 지난 후에 제출된 상고이유보충서 등 서면들의 기재는 상고이유를 보충하는 범위 내에서)를 판단한다.

 

1.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기간제법이라 한다) 4조제1항 본문과 제2항에 의하면, 사용자가 2년을 초과하지 아니하는 범위 안에서 기간제근로자를 사용할 수 있고, 이를 위반하여 2년을 초과하여 기간제근로자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원칙적으로 그 기간제근로자를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을 체결한 근로자로 본다.

다만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는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2년을 초과하여 기간제근로자로 사용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하여 제1호부터 제5호까지 그 예외에 해당하는 경우를 열거하고 있다. 나아가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는 1호 내지 제5호에 준하는 합리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로서 대통령령이 정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으며, 그 위임을 받은 기간제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는 위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의 대통령령이 정하는 경우의 하나로 국민체육진흥법 제2조제6호에 따른 체육지도자 업무에 종사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국민체육진흥법(2012.2.17. 법률 제1130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2조제6호는 체육지도자의 의미를 학교직장지역사회 또는 체육단체 등에서 체육을 지도하는 자로서 학교 체육 교사, 생활체육 지도자, 경기 지도자 등을 말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는 해당 근로자가 종사하는 업무의 성격을 고려하여 2년 초과 근무의 예외를 인정한 것으로서, 그에 준하는 합리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같이 처우하려는 것이 제6호의 취지이며, 기간제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는 그 경우에 해당할 수 있는 업무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기간제법 및 구 국민체육진흥법의 관계 법령의 체계와 내용 등을 살펴볼 때, 해당 근로자가 학교직장지역사회 또는 체육단체 등에서 체육을 지도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같은 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에 해당하여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호가 적용될 수 있다고 해석함이 타당하다.

 

2. 원심은, 관계 법령의 내용 및 취지와 아울러 원고들이 각 소속 체육고등학교 및 체육중학교에서 수행한 운동지도 등의 업무 내용, 학교운동부의 성격 등에 관한 판시 사정들을 이유로 들어, (1) 원고들이 각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 제6, 같은 법 시행령 제3조제3항제7호의 체육지도자 업무에 종사하는 경우에 해당하고, (2) 이 경우에 2년을 초과하여 기간제근로자를 사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사유가 인정될 수 있으며, (3) 이렇게 보더라도 평등원칙 등에 반하지 아니한다는 취지로 판단하였다.

 

3. 원심판결 이유를 앞에서 본 법리와 적법하게 채택된 증거들을 비롯한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판결의 이유 설시에 일부 적절하지 아니한 부분이 있지만 위와 같은 취지의 원심의 결론은 수긍할 수 있고, 거기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구 국민체육진흥법 제2조제6, 11조제23, 기간제법 제4조제12, 학교체육진흥법 제12조제7항의 해석적용, 헌법의 평등원칙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판단을 누락하며 변론주의 또는 채증법칙을 위반하는 등의 사유로 판결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4. 그러므로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들이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박상옥(재판장) 김용덕(주심) 김신 박정화

 

'♣ 근로자/공무원 ♣ > 비정규직 등[판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문운동사의 기간제법 적용 이전의 근로기간에 대한 갱신기대권을 인정한 사례 [대전고법 2016누10884]  (0) 2018.03.12
2년 이상 고용하여 무기계약 근로자로 전환되었는데도 계약기간 만료통보한 것은 정당한 이유없는 부당해고에 해당한다 [대전지법 2015구합105635]  (0) 2018.03.12
하청업체 근로자와 원청업체 근로자가 동일한 공간에서 작업한 사실만으로 하청업체 근로자가 원청업체의 사업에 실질적으로 편입됐다고 단정할 수 없다 [창원지원 2016가합11120]  (0) 2018.03.08
협력업체의 작업공간이 다소 떨어져 있더라도, 직・간접적으로 업무수행 자체에 관해 상당한 지휘・명령을 했다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 [대법 2015다32905]  (0) 2018.02.27
파견업허가를 받지 않은 협력업체들로부터 파견받은 제빵기사들과 카페기사들을 직접고용하라는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는 항고소송의 대상이 되는 처분 아니다 [서울행법 2017아12787]  (0) 2018.02.08
중・고등학교 운동부 코치가 기간제법 제4조제1항 단서(2년 초과 근무의 예외 조항)에 해당하는지 [대법 2015두57611]  (0) 2018.02.02
연차유급휴가수당은 이미 근로기준법에 의하여 사용자에게 그 지급의무가 부과된 것인데, 이를 부여하지 않은 것도 차별적처우 금지영역에 해당한다 [서울고법 2016누79078]  (0) 2018.01.29
정액급식비, 명절휴가비, 맞춤형복지비를 비교대상 근로자들에게는 지급고 기간제근로자인에게는 지급하지 않은 것은 차별적 처우 [서울고법 2016누51667]  (0) 2018.01.24
갱신기대권을 가지는 기간제 근로자에 대한 갱신거절의 합리성 판단 기준 및 신규 채용절차를 통한 대규모 갱신거절의 합리성 판단 방법 [대법 2015두44493]  (0) 2018.01.22
근로자의 요구에 따라 사용자가 교부하여야 하는 서면의 의미 및 근로자를 고용하여 타인을 위한 근로에 종사하게 하는 경우, 근로자파견에 해당하는지 판단하는 기준 [대법 2015도11659]  (0) 2018.01.08
기간제 근로자에게 정당한 갱신기대권이 인정될 수 있는 경우, 최초 계약의 근로관계 개시일부터 2년이 지난 시점이 경과되었다는 이유만으로 갱신 거절의 효력을 다투는 소의 이익을 부정할..  (0) 2017.12.08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