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요지>

근로자 1인에 대한 임금 및 퇴직금 합계 28,332,832, 해고예고수당 4,166,666, 다른 근로자 1인에 대한 임금 및 퇴직금 합계 11,191,568원을 지급하지 않은 피고인에 대하여,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했으나 피해회복이 되지 아니한 점, 동종의 벌금형 전과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피고인에 대하여 징역 6,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2015고단3277, 2016고단444(병합)]을 유지한 사건.

 

산지방법원 제2형사부 2017.04.07. 선고 20161442 판결 [근로기준법 위반,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피고인 / A

항소인 / 검사

검 사 / 송영인(기소), 이선화(공판)

원심판결 / 울산지방법원 2016.8.18. 선고 2015고단3277, 2016고단444(병합) 판결

 

<주 문>

검사의 항소를 기각한다.

 

<이 유>

1. 검사의 항소이유 요지

 

원심이 선고한 형(징역 6, 집행유예 2)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

 

2. 판단

 

체불금품의 규모가 작지 아니한 점, 피해회복이 되지 아니한 점, 피고인에게 동종의 벌금형 전과가 있는 점은 피고인에게 불리한 정상이다.

그러나 피고인이 범행을 시인하면서 잘못을 깊이 반성하는 점, 그 동안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해 온 점 등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 있고, 그 밖에 피고인의 나이, 성행, 환경, 범행의 동기,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 등 이 사건 변론에 나타난 제반 양형 조건들을 종합하면, 원심의 형은 합리적이고 적정한 범위 내에 있는 것으로 보이고 지나치게 가벼워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

 

3. 결론

 

그렇다면 검사의 항소는 이유 없으므로 형사소송법 제364조제4항에 따라 이를 기각하기로 하여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다만, 1심판결 법령의 적용에 상상적 경합과 형의 선택에 관한 기재가 누락되었음이 명백하므로, 형사소송규칙 제25조제1항에 의하여 직권으로 제1심 판결문 제2면의 법령의 적용란 중 “1. 범죄사실에 대한 해당법조항 다음에 “1. 상상적 경합”, “형법 제40, 50(각 임금 미지급으로 인한 근로기준법 위반죄와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죄 상호간, 각 죄질이 더 무거운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위반죄에 정한 형으로 처벌)”, “1. 형의 선택”, “징역형 선택을 각 추가하는 것으로 경정하기로 한다).

 

판사 이동식(재판장) 김승현 김경록

 

'♣ 근로자/공무원 ♣ > 임금 등[판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기상여금과 중식대는 통상임금에 해당되고 이에 따라 재산정한 추가 수당 등의 지급을 구하는 것은 신의칙 위배 아니다 [서울중앙지법 2011가합105381]  (0) 2017.11.21
노사간에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서 제외하기로 합의했으므로 통상임금 산입으로 인한 추가임금 청구는 신의칙에 반해 받아들일 수 없다 [광주고법 2016나10826]  (0) 2017.11.15
보수지급일 현재 재직 중이라는 조건을 충족하여야만 지급되는 가계지원비는 고정성이 없어 통상임금으로 볼 수 없다 [울산지법 2015가합1822, 2015가합23624]  (0) 2017.11.08
근로자에게 지급된 임금이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에 미달하는지 여부 판단기준 [대구고법 2013나1038]  (0) 2017.10.30
산업재해보상보험법상 보험급여의 기준이 되는 평균임금을 산정함에 있어서는 택시 운전기사의 개인수입금도 이에 포함되어야 한다 [서울행법 2016구단56922]  (0) 2017.10.24
임금 및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아 근로기준법위반 및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위반 한 사건 [울산지법 2016노1442]  (0) 2017.06.26
보전수당, 직책수행비, 선택적 복지비, 단체보험료 등은 통상임금에 해당하나 상여수당, 경영평가성과급은 통상임금으로 볼 수 없다 [서울고법 2015나25909]  (0) 2017.06.14
임의의 날에 근로자가 근로를 제공하더라도 지급일 이전에 퇴직하거나 휴직할 경우 상여금을 받을 수 없다면 통상임금에 해당하지 않는다 [서울고법 2016나2039352]  (0) 2017.05.18
복지포인트가 통화로 지급되지 않았고, 복리후생 명목으로 지급되었더라도 임금으로 보아야 한다 [서울고법 2016나2083847]  (0) 2017.05.10
기본시급에 근속, 가족, 직책, 특수근무, 직급수당 등을 더하여 산정한 돈의 100%를 2, 4, 6, 8, 10월에, 200%를 12월에, 50%를 추석에 상여금 명목으로 지급한 돈은 통상임금 [창원지법 2012가합341]  (0) 2017.04.28
임금채권자를 대위하는 저당권자가 배당요구의 종기까지 배당요구를 하여야 하는지 [2014다204857]  (0) 2017.04.24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