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요지>

과세대상인 주택과 면세대상인 토지를 함께 공급하는 사업을 하는 경우에, 주택과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은 과세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으로서 구 부가가치세법(2008.12.26. 법률 제9268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17조제1항제1호에 따라 매출세액에서 공제될 수 있는 반면, 재고자산인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은 면세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으로서 구 부가가치세법 제17조제2항제4호 전단에 따라 매출세액에서 공제될 수 없다.

매출세액에서 공제되지 아니하는 토지에 관한 매입세액은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하여 토지를 양도할 때에 취득원가에 산입하는 방법으로 회수되고, 매출세액에서 공제되는 매입세액의 경우에는 매입세액 공제의 방법으로 회수된다. 따라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시행하는 사업자가 재고자산인 토지와 지상의 종전 건축물을 취득하여 종전 건축물을 철거한 후 주택 등 건축물을 신축하기 위하여 지출한 비용이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면, 이를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매입세액에 해당한다고 쉽게 단정할 것은 아니다. 그리고 그 비용이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면세사업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인지 아니면 토지와 무관하게 주택과 관련하여 지출한 과세사업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인지는 사업의 내용, 지출의 목적과 경위 등에 비추어 각 비용마다 개별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

 

대법원 2016.2.18. 선고 201222447 판결 [부가가치세환급청구거부처분취소]

원고, 상고인 / ○○리뉴타운1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피고, 피상고인 / 성동세무서장

원심판결 / 서울고법 2012.9.14. 선고 20125048 판결

 

<주 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하여

 

. 구 부가가치세법(2008.12.26. 법률 제9268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17조제1항제1호는 자기의 사업을 위하여 사용되었거나 사용될 재화 또는 용역의 공급에 대한 세액을 매출세액에서 공제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17조제2항제4호는 매출세액에서 공제하지 아니하는 매입세액의 하나로 부가가치세가 면제되는 재화 또는 용역을 공급하는 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투자에 관련된 매입세액을 포함한다)과 대통령령이 정하는 토지관련 매입세액을 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부가가치세법 제12조제1항제12호에 의하면 토지의 공급에 대하여는 부가가치세가 면제된다.

. 원심은, 1심판결 이유를 인용하여,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인 원고가 조합원들로부터 현물출자를 받은 토지 중 부가가치세 과세대상인 국민주택 규모를 초과하는 일반분양분 주택(이하 일반분양분 주택이라 한다)을 건축하는 토지 부분(이하 일반분양분 토지라 한다)은 그 목적 사업(이하 이 사건 사업이라 한다)을 수행함에 따른 사업비용에 충당하기 위하여 조합원들로부터 취득한 원고의 소유로 보고, 그 전제 아래에서 원고가 일반분양분 토지에 건물을 신축하기 위하여 지출한 철거비용 등이 매입세액이 불공제되는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하였다.

.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조합원들로부터 현물출자를 받은 토지 중 일반분양분 토지는 조합원들에게 환원될 것이 아니어서 조합원들의 실질적인 소유로 남아있다고 볼 수 없다.

이러한 사정과 아울러 앞에서 본 규정들에 비추어 원심판결 이유를 살펴보면 위와 같은 원심의 판단은 수긍할 수 있고, 거기에 상고이유 주장과 같이 재개발정비사업에 의한 일반분양분 토지의 소유권 귀속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는 등의 위법이 없다.

 

2. 상고이유 제2점에 대하여

 

. 과세대상인 주택과 면세대상인 토지를 함께 공급하는 사업을 하는 경우에, 주택과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은 과세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으로서 구 부가가치세법 제17조제1항제1호에 따라 매출세액에서 공제될 수 있는 반면, 재고자산인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은 면세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으로서 구 부가가치세법 제17조제2항제4호 전단에 따라 매출세액에서 공제될 수 없다.

매출세액에서 공제되지 아니하는 토지에 관한 매입세액은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하여 해당 토지를 양도할 때에 그 취득원가에 산입하는 방법으로 회수되고, 매출세액에서 공제되는 매입세액의 경우에는 매입세액 공제의 방법으로 회수된다. 따라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시행하는 사업자가 재고자산인 토지와 그 지상의 종전 건축물을 취득하여 종전 건축물을 철거한 후 주택 등의 건축물을 신축하기 위하여 지출한 비용이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면, 이를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매입세액에 해당한다고 쉽게 단정할 것은 아니다. 그리고 그 비용이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면세사업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인지 아니면 토지와 무관하게 주택과 관련하여 지출한 과세사업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인지 여부는 사업의 내용, 지출의 목적과 경위 등에 비추어 각 비용마다 개별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

 

. 원심판결 이유에 의하면 아래와 같은 사실들을 알 수 있다.

(1) 원고가 이 사건 사업을 시행하면서 2008년 제2기에 감정평가수수료, 환경·교통영향평가비용, 정비기반시설 토목설계·설치비용, 측량비용, 소송비용(이하 이 사건 비용이라 한다)을 지출하였다.

(2) 원고는 이 사건 비용이 일반분양분 주택과 그 밖의 조합원 분양분 주택 및 국민주택 규모 이하 주택 등을 위하여 공통으로 지출된 것으로 보아 그중에서 일반분양분 주택에 관련된 비용에 대하여 매입세액의 환급을 구하였으나, 피고는 이를 매입세액이 불공제되는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것이라고 보아 2009.2.25. 원고에게 그 환급을 거부하는 이 사건 처분을 하였다.

(3) 그런데 감정평가수수료는 관리처분계획 수립을 위하여 분양예정인 대지 또는 건축물의 추산액과 종전의 토지 또는 건축물의 가격을 평가함에 소요된 비용이고, 환경·교통영향평가비용은 이 사건 사업에 관한 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실시하여야 할 환경·교통영향평가를 위하여 소요된 비용이며, 정비기반시설 토목설계·설치비용은 원고의 사업시행구역 내에 정비기반시설을 설치하기 위하여 소요된 비용이고, 측량비용은 원고의 사업시행구역 내 지적현황과 건물 및 도로현황에 대한 측량에 소요된 비용이며, 소송비용은 원고와 조합원들 간의 소송들(주거이전비지급 채무부존재확인의 소, 주택재개발정비사업시행인가 일부취소의 소, 관리처분계획취소의 소, 조합원지위확인의 소, 분양거부처분취소의 소, 분양대상자지위확인의 소, 건물인도의 소)과 관련하여 소송대리인인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지출한 비용이다.

 

. 위와 같은 사실관계를 앞에서 본 법리에 비추어 보면 다음과 같이 판단된다.

(1) 먼저 감정평가수수료 중 분양예정인 대지와 건축물의 추산액을 산정하는 데에 소요된 용역대가는 종전의 토지 또는 건축물의 가격을 평가함에 소요된 용역대가와 달리 토지의 취득과 관련이 없으며,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한다고 볼 수 없을 것이다.

(2) 환경·교통영향평가비용은 구 환경·교통·재해 등에 관한 영향평가법(2008.3.28. 법률 제9037호로 전부 개정되기 전의 것)에 근거하여 이 사건 사업으로 인한 소음, 진동, 인구밀집, 수질, 토양 및 교통 등이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하여 지출한 것으로서 그 평가항목에 따라서는 토지의 취득과 관련이 없는 비용이 있을 수 있다.

(3) 정비기반시설 조성을 위한 토목설계·설치비용은 해당 구축물의 취득비용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원칙적으로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이나 토지의 취득원가에 해당하지 아니한다(대법원 2004.3.25. 선고 200439 판결 참조).

(4) 측량비용은 종전 건축물의 철거의 편의를 위한 것이라면 토지의 취득을 위하여 지출한 비용으로 볼 수 있을 것이나, 그 측량의 목적과 용역대가의 내역 등에 비추어 조합원 분담금 산정 등을 위한 것이라면 달리 볼 여지가 있다.

(5) 소송비용은 그 소송내용에 비추어 볼 때 조합원들과의 법률적 분쟁을 해결함으로써 이 사건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하여 지출한 것이라면, 이를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이라거나 토지의 취득원가라고 할 수 없다.

(6) 결국 원심이 이 사건 비용에 대하여 매입세액이 불공제되는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면세사업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원고가 수행한 사업의 내용, 이 사건 비용에 관한 지출의 목적과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밝혀 이 사건 비용이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면세사업 비용인지 아니면 토지와 무관하게 이 사건 주택과 관련하여 지출한 과세사업 비용인지를 확정하여야 한다.

 

. 그럼에도 이와 달리 원심은 위와 같은 사정들을 구체적으로 살피지 아니하고, 이 사건 비용이 궁극적으로 일반분양분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이라고 단정하여 매입세액 불공제대상에 해당한다고 보아 이 사건 처분이 적법하다고 판단하였다. 따라서 이러한 원심의 판단에는 구 부가가치세법 제17조제2항제4호에서 매입세액 불공제대상으로 정한 면세사업에 관련된 매입세액에 해당하는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비용에 대한 매입세액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아니함으로써 판결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 이를 지적하는 상고이유 주장은 이유 있다.

 

3. 결론

 

그러므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게 하기 위하여 원심법원에 환송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김신(재판장) 김용덕(주심) 박보영 권순일

 

'♣ 조세관련 ♣ > 부가가치세 관련[판례/행정해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제61조제4항이 정한 ‘예정공급가액’이나 ‘예정사용면적’의 의미 [대법 2012두28056]  (0) 2017.02.15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수용자가 사업시행자에게 부가가치세 상당을 손실보상으로 구할 수는 없다 [대법 2015두2963]  (0) 2017.02.06
수급인의 도급공사상 하자로 하자보수를 요하는 경우, 도급인이 부가가치세 면세사업자로서 하자보수에 소요되는 부가가치세를 매출세액에서 공제하거나 환급받을... [대법 2015다218570]  (0) 2017.01.06
부가가치세법에서 정한 에누리액은 공급자가 재화나 용역의 공급 시 공급가액을 전부 받은 후 그중 일정액을 반환하거나 이와 유사한 방법에 의하여 발생할 수 있는지 [대법 2013두19615]  (0) 2016.12.28
영(零)세율이 적용되는 거래인지 판단하는 기준(=용역이 제공되는 장소) [대법 2014두8766]  (0) 2016.12.16
건축물 철거 후 건축물을 신축하기 위해 지출한 비용이 토지의 취득원가를 구성하는 것이 아닌 경우, 토지와 관련하여 지출한 매입세액에 해당한다고 단정할 수 있는지 [대법 2012두22447]  (0) 2016.12.07
외국법인이 제공한 용역의 중요하고 본질적인 부분이 국내에서 이루어진 경우, 용역의 일부가 국외에서 이루어졌더라도 용역이 공급되는 장소는 국내라고 보아야 하는지 [대법 2014두13829]  (0) 2016.12.02
‘공급시기 전에 발급된 세금계산서’가 발급일이 속한 과세기간 내에 공급시기가 도래하고 세금계산서의 다른 기재사항으로 보아 거래사실이 진정한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대법 2014두35706]  (0) 2016.12.02
과세사업과 비과세사업에 공통으로 사용되어 실지귀속을 구분할 수 없는 매입세액에서 불공제 대상인 매입세액을 가리는 방법 [대법원 2013두19875]  (0) 2016.11.28
구 부가가치세법 제9조제2항, 제4항, 구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제22조제1호에서 정한 용역의 공급시기인 ‘역무의 제공이 완료되는 때’의 의미 [대법 2014두35553]  (0) 2016.11.25
구 부가가치세법 제16조제1항에서 정한 ‘용역을 공급받는 자’의 의미 및 계약상 원인에 의하여 용역을 공급받는 자가 누구인지 결정하는 기준 [대법원 2016두30187]  (0) 2016.11.23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