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의>

기간을 정한 근로자의 근로계약의 기간 도래로 인한 근로계약 종료 시 별도의 해고예고를 하여야 하는지 여부

 

<회 시>

기간을 정한 근로계약은 정해진 기간의 도래로 근로관계가 자동적으로 종료되므로 별도의 해고예고가 필요하지 않음.

- 다만, 근로계약 갱신기대권 등 계속근로 기대법리에 따라 해고의 문제가 기될 수 있으므로 근로계약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계약 갱신여부를 근로자에게 알려주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사료됨.

 

근로개선정책과-3232, 2013.05.31.



 

'♣ 근로자/공무원 ♣ > 해고/징계[행정해석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단결근, 사원 간의 폭행, 노트북 무단반출의 징계사유로 해고한 것은 정당 [중앙2016부해624]  (0) 2016.10.31
사직의 의사표시가 유효하게 철회된 상태에서 사직서를 수리한 것은 해고에 해당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행한 해고는 부당하다 [중앙2016부해637]  (0) 2016.10.26
징계결과통보서 수령 거부 시 해고 통지의 효력이 언제 발생하는지여부 [근로개선정책과-5687]  (0) 2016.09.12
해고예고 수당 관련 [근로개선정책과-7867]  (0) 2016.09.12
구두에 의한 해고예고 가능 여부 [근로개선정책과-5318]  (0) 2016.09.09
해고 예고 수당 [근로개선정책과-3232]  (0) 2016.09.08
시용기간 중 해고, 부당해고 기간 중 임금 (2015.07.14. 근로기준정책과-3120)  (0) 2016.09.07
정년도래에 따른 당연퇴직으로 해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정한 사례 [중앙2016부해328~335]  (0) 2016.07.29
교통사고를 발생시켜 금고 6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근로자를 취업규칙을 적용하여 당연퇴직 시킬 수 있는지 [근로기준정책과-4404]  (0) 2016.07.21
징계 이후 유죄판결에 따른 당연 퇴직처분은 이중처벌금지 원칙 위반이 아니다 [중앙2016부해221]  (0) 2016.07.07
금융기관 종사자의 사적금전대차, 영리행위, 현금시재 유용 등의 행위에 대한 면직처분은 정당하다 [중앙2016부해211]  (0) 2016.07.06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