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의>

다음과 같은 사항에 대하여 질의함.

- 소정근로시간을 범위적으로 정할 수 있는지(13~6시간)

- 근로일 및 근로시간을 사업주가 정한 스케줄 표에 따른다는 합의를 하였음을 이유로 사업주가 근로자와 사전협의 없이 매 주 스케줄표를 단독으로 정할 수 있는지

 

<회 시>

❍ 「근로기준법2조제1항제7호에 따라 소정근로시간은 같은 법 제50조 등에 따른 근로시간의 범위에서 근로자와 사용자 사이에 정한 근로시간을 말하는 것으로서,

- 같은 법 제17조에 따라 사용자는 근로계약 체결 시 서면으로 명시해야 하고 단시간근로자의 경우에는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17조에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서면 명시하도록 규정하고 있음.

귀 질의만으로는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어 명확한 답변을 드리기는 어려우나, 단시간근로자의 경우 근로일과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명시해야 하므로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정함이 없이 13~6시간 등으로 소정근로시간을 범위로 정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할 것임.

- 또한, 근로계약 체결 이후 사용자와 근로자간 합의에 의해 소정근로시간을 변경하는 것은 가능하나, 사용자가 업무량 변동 등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이를 임의 조정하는 것은 허용되기 어렵다 할 것임.

 

근로기준정책과-1724, 2015.04.28.

 

'♣ 근로자/공무원 ♣ > 근로조건/균등처우/기타(총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무원 등에 해당하는 지위는 사회적 신분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볼 수 없다 [서울고법 2016나2070186]  (0) 2018.05.16
단시간 근로자의 주휴일 적용 여부 [근로개선정책과-3091]  (0) 2016.09.06
사용자가 업무량 변동 등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소정근로시간을 임의 조정하는 것은 허용되는지 [근로기준정책과-1724]  (0) 2016.08.11
지방자치단체 단위로 생활임금을 각각 다르게 적용하는 것이 균등처우 위반인지 [근로기준정책과-4443]  (0) 2016.07.20
무기계약직이나 기간제, 정규직 등의 고용형태는 근로기준법 제6조에서 차별 처우 금지 이유로 정한 ‘사회적 신분’에 해당한다 [서울남부지법 2014가합3505]  (0) 2016.06.15
특정 지역 근로자에게만 일률적으로 증액된 임금을 지급하였더라도 합리적 이유 없는 차별적 처우로서 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 [청주지법 2015나190]  (0) 2015.11.20
계약직 근로자들의 변경 전 취업규칙상 임금 지급 청구 사건(근로기준법상 차별적 처우 금지규정의 위반 여부) [대법 2013다1051]  (0) 2015.11.20
서울 지역 근로자들에게 청주 등 지역 근로자들보다 일률적으로 더 많은 임금을 지급, 차별여부 [청주지법 2014가합1338]  (0) 2015.09.11
시의원 당선으로 인한 공무휴직 처분은 정당하다 [중앙2014부해1329]  (0) 2015.05.06
동종업체들 간에 재직기간이 명시된 퇴직근로자 명단을 작성 공유 시 취업방해에 해당 여부[근로개선정책과-2398]  (0) 2014.08.10
근무일수 변동에 따라 근로조건 변경이 가능한지 여부【근로기준과-476】  (0) 2014.07.23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