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의>

회사 인사규정 상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그 집행유예 기간이 끝난 날부터 2년이 지나지 아니한 자에 대해 당연퇴직으로 규정되어 있음.

- 근로자 본인의 귀책으로 교통사고를 발생시켜 금고 6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근로자를 회사 인사규정에 의해 당연퇴직시킬 수 있는지 여부

 

<회 시>

귀사에서 질의한 취업규칙 상 당연퇴직 조항을 적용하여 근로자를 퇴직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회신입니다.

당연퇴직이란 사용자 또는 근로자의 특별한 의사표시 없이 취업규칙 또는 단체협약에서 정한 사유의 발생만으로 근로관계가 종료되는 것을 말합니다.

- 일반적으로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는 단체협약 또는 취업규칙에 근로자의 사망 정년 근로계약기간의 만료 등을 당연퇴직 사유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 다만, 당연퇴직, 직권면직 등의 사유로 규정한 경우에도 근로관계의 자동소멸사유가 아니라 사용자가 일방적으로 근로관계를 종료시키는 것으로 볼 수 있는 경우에는 그 명칭이나 절차에 관계없이 실질적으로 해고에 해당하므로 근로기준법에 따른 해고제한 규정의 적용을 받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대법원 1999.9.3. 선고 9818848 판결)

따라서, 동 질의와 관련하여 귀사의 인사규정에서 근로자 본인의 귀책으로 교통사고를 발생시켜 금고 6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경우를 당연퇴직 사유 등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이는 근로관계의 자동소멸 사유로 보기 어려우며

- 이를 이유로 근로자를 퇴직하게 한다면 사실상 근로자의 근로계약에 따른 근로제공의무 불이행을 이유로 한 사용자의 근로관계 종료의 의사표시로 볼 수 있으며 당연퇴직 사유로 규정하고 있더라도 근로기준법에 따른 해고 제한 규정의 적용을 받는다고 할 것입니다. .

 

근로기준정책과-4404, 2016.07.14.

 

'♣ 근로자/공무원 ♣ > 해고/징계[행정해석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고예고 수당 관련 [근로개선정책과-7867]  (0) 2016.09.12
구두에 의한 해고예고 가능 여부 [근로개선정책과-5318]  (0) 2016.09.09
해고 예고 수당 [근로개선정책과-3232]  (0) 2016.09.08
시용기간 중 해고, 부당해고 기간 중 임금 (2015.07.14. 근로기준정책과-3120)  (0) 2016.09.07
정년도래에 따른 당연퇴직으로 해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정한 사례 [중앙2016부해328~335]  (0) 2016.07.29
교통사고를 발생시켜 금고 6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근로자를 취업규칙을 적용하여 당연퇴직 시킬 수 있는지 [근로기준정책과-4404]  (0) 2016.07.21
징계 이후 유죄판결에 따른 당연 퇴직처분은 이중처벌금지 원칙 위반이 아니다 [중앙2016부해221]  (0) 2016.07.07
금융기관 종사자의 사적금전대차, 영리행위, 현금시재 유용 등의 행위에 대한 면직처분은 정당하다 [중앙2016부해211]  (0) 2016.07.06
당초 채용공고와 달리 번역 업무 등으로 변경하면서 전문교육이나 배치전환 등의 노력없이 직위해제 및 당연면직 처분은 부당함 [중앙2016부해2, 135]  (0) 2016.07.06
사용자(사단법인 지회)의 당사자 적격이 인정되며, 징계사유가 인정되지 않아 해고가 부당하다 [중앙2016부해192]  (0) 2016.06.22
정당한 사유없이 징계의결을 무효로 하고, 징계위원회를 재구성하여 재징계한 것은 절차상 중대한 하자에 해당함 [중앙2016부해160]  (0) 2016.06.01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