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요지>

망인은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위반하여 적색신호에 교차로에 진입하였다가 마침 좌회전이 아닌 직진 차로에서 좌회전을 한 버스와 충돌하여 사망에 이르게 되었고 이에 망인의 유족인 원고들이 버스와 공제계약을 체결한 피고 조합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한 사안에서, 1심은 피고 조합의 책임을 70%로 인정하여 원고들의 청구를 일부 인용하였으나, 2심은 버스가 차로를 위반하여 좌회전을 하였다고 하더라도 신호를 위반하여 교차로에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예견하여 회피할 주의의무가 있다고 볼 수 없고, 버스가 차로를 위반한 과실과 이 사건 사고는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할 수 없다는 이유로 피고의 항소를 받아들여 원고들 청구를 모두 기각한 사건.

 

울산지방법원 제2민사부 2015.04.08. 선고 20145289 판결 [손해배상()]

원고, 피항소인 / 1. A, 2. B

피고, 항소인 / 전국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1심판결 / 울산지방법원 2014.7.18. 선고 2014가단122 판결

변론종결 / 2015.03.11.

 

<주 문>

1. 1심 판결 중 피고 패소부분을 취소하고, 그 취소부분에 해당하는 원고들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

2. 소송총비용은 원고들이 부담한다.

 

<청구취지 및 항소취지>

1. 청구취지

피고는 원고들에게 각 73,142,680원 및 이에 대하여 2013.11.19.부터 이 사건 소장 부본 송달일까지는 연 5%, 그 다음날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20%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

2. 항소취지

주문과 같다.

 

<이 유>

1. 기초사실

 

다음과 같은 사실은 당사자 사이에 다툼이 없거나, 갑 제1호증의 1, 2, 4호증, 5호증, 8호증의 1, 2, 3의 각 기재에 변론 전체의 취지를 종합하면 이를 인정할 수 있다.

 

. ○○2013.11.19. 07:37경 전세버스를 운전하여 울산 북구 진장동에 있는 효문공단삼거리를 효문사거리 방면에서 연암초등학교 방면으로 좌회전을 하던 중 맞은 편 자동차출고사무소 방면에서 효문사거리 방면으로 직진하여 진행해 오던 C 운전의 125씨씨 오토바이를 위 버스 정면으로 들이받았다(이하 이 사건 사고라고 한다).

. 이로 인하여 C는 뇌출혈 등의 상해를 입고 2013.11.24. 사망하였다.

. 원고들은 망 C의 부모이고, 피고는 위 전세버스에 관하여 공제계약을 체결한 공제사업자이다.

 

2. 손해배상책임의 발생 여부

 

. 당사자들의 주장

 

원고들은, 피고는 원고들에게 이 사건 사고로 인하여 위 망인 및 원고들이 입은 제반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하여 피고는 이 사건 사고는 송○○의 과실이 아니라 오로지 위 망인의 과실에 의하여 발생한 것이므로 피고에게 손해배상책임이 없다고 주장한다.

 

. 판단

갑 제8호증의 1 내지 4의 각 기재와 당심의 CD 검증결과에 변론 전체의 취지를 종합하면, 이 사건 사고 당시 송○○은 효문사거리 방면에서 2차로를 따라 진행하던 중 교차로 부근에 이르렀을 때 신호등이 좌회전 신호로 바뀌자 차로를 변경함이 없이 2차로에서 그대로 좌회전을 한 사실, C는 송○○의 맞은편인 자동차출고사무소 방면에서 2차로를 따라 진행하던 중 진행신호에서 정지신호로 바뀐 지 3초가량 지난 후에 교차로에 진입하여 교차로를 직진하여 통과하려다가 송○○ 운전의 버스와 충돌한 사실, ○○ 운전의 버스와 C 운전의 오토바이가 충돌한 장소는 송○○이 좌회전을 한 2차로의 연장선 위 교차로가 아니라 C가 진행해 오던 차로의 연장선 위 교차로인 사실을 인정할 수 있는바, 위 인정사실과 같이 좌회전 신호에 따라 좌회전을 하던 송○○으로서는 신호가 바뀐 지 3초가량 지난 시점에 C 운전의 오토바이가 신호에 위반하여 교차로에 진입할 것까지 예상하여 그에 따른 사고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까지 취할 주의의무가 있다고 할 수 없고, 또 송○○ 운전의 버스와 C 운전의 오토바이가 충돌한 장소가 송○○이 좌회전을 한 2차로의 연장선 위 교차로가 아니라 C가 진행해 오던 차로의 연장선 위 교차로인 점에 비추어 보면 송○○2차로에서 좌회전을 한 것과 이 사건 사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볼 수도 없다.

따라서 이 사건 사고는 정지신호로 바뀐 지 3초가량이 지난 시점에 교차로에 진입하여 교차로를 직진하여 통과하려고 한 C의 단독과실로 발생한 것이라 할 것이므로 피고는 원고들에 대하여 손해배상책임이 없다.

 

3. 결론

 

그렇다면 원고들의 청구는 이유 없으므로 이를 모두 기각할 것인바, 이와 결론을 일부 달리한 제1심 판결은 부당하므로 피고의 항소를 받아들여 제1심 판결 중 피고 패소부분을 취소하고, 위 취소부분에 해당하는 원고들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

 

판사 최윤성(재판장) 정우철 이상욱

 

'♣ 자동차/도로교통 ♣ > 교통사고/자동차보험/손해배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행차량이 선행차량의 차선변경사실을 인지할 수 있었으므로 후행차량에 대한 손해배상채무는 존재하지 않는다 [대전지법 2014나16577]  (0) 2015.07.29
의무보험 미가입에 대한 과태료 부과와 형사처벌이 이중처벌에 해당하는지 여부 [대법 2015도3792]  (0) 2015.07.28
보복운전(터널 내 급정거)으로 인한 4중 추돌 사건에 대해 집행유예 선고한 사례 [창원지법 2015고합129]  (0) 2015.07.28
교통사고를 낸 차의 운전자 등에게 도로교통법 제54조제2항 본문에서 정한 신고의무가 있는 경우 및 위 조항 단서의 해석(도로교통법위반) [대법 2013도15499]  (0) 2015.07.16
책임보험의 보상한도를 초과하는 보험금 중 “자동차보험진료수가 외의 보험금”에 대한 가불금의 인정 여부(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제14조의2)[법제처 14-0531]  (0) 2015.05.05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위반하여 적색신호에 교차로에 진입하였다가 직진 차로에서 좌회전을 한 버스와 충돌하여 사망(손해배상청구) [울산지법 2014나5289]  (0) 2015.04.21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으로 기소된 사건에서, 운전자 자신과 운전차량은 손괴의 대상인 물건에서 제외되고 달리 손괴를 인정할 수 없어 무죄 [청주지법 2015고정55]  (0) 2015.04.15
가불금산정시 과실상계 적용여부(「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제11조등 관련) [법제처 12-0481] 의무보험  (0) 2014.10.10
호의동승을 사유로 감경된 손해배상액 상당액을 책임보험 보험금 한도까지 정부의 자동차손해배상보장사업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지 [법제처 11-0448]  (0) 2014.10.09
무보험 자동차사고 등의 가해자에 대한 정보를 자동차손해배상보장사업을 위탁받은 자가 직접 경찰청장 등에게 요청할 수 있는지 [법제처 11-0189]  (0) 2014.10.09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제40조 및 제41조 (과태료 처분관청) [법제처 06-0179]  (0) 2014.10.08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