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량근로시간제 관련

 

<질 의>

1. 질의요지

- A사업장은 근로기준법 제58조제3항에 정하는 대상 업무에 해당하는 사업장입니다. A사업장의 사용자 갑은 갑 소속 근로자 대표 을과 근로자에 대한 구체적인 업무 지시를 하지 않되 서면합의로 정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는 재량근로를 도입했습니다.

- 그런데 실제 A사업장의 소속 근로자들은 재량근로에도 불구하고 매일 오전 9시 이전에 출근해야 했고, 퇴근하기 전 매일 같이 업무 일지를 작성 보고해야 했습니다. 또한 사용자 갑이 처리하도록 요청한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매일 야근을 반복할 수밖에 없었고, 따라서 퇴근 시간이 매우 불규칙해 저녁 9시에서 이튿날 오전 3~4시까지 장기간의 연장 및 야간근로를 수행했습니다.

- 이런 경우 A사업장 소속 근로자들은 재량근로에서 정한 서면합의를 초과한 근로에 대해 가산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2. 대립되는 의견

[갑설] A사업장은 이미 근로자 대표와 서면합의로 재량근로를 도입했고, 재량근로 도입의 효과는 근로자의 재량권에 다라 근로자가 알아서 자신의 업무수행수단 및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록 근로시간이 서면합의로 정한 시간을 초과했다 해도 이는 근로자가 스스로 업무 처리 방법 및 수행수단을 정한 것이어서 서면합의로 정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보는 재량 근로의 효과로 인해 가산 임금을 지급 받을 수 없다는 의견

[을설] A사업장에서 비록 재량근로를 도입했다고 하나 근로자들이 통상적으로 업무시간 내에 처리할 수 없는 양의 업무를 부여한 것은 이미 근로자들에게 있어 업무 수향의 자율 재량권을 박탈한 것에 불과하고, 따라서 A사업장은 그 외관이 재량근로일 뿐 실제에 있어서는 재량근로라 할 수 없다고 보아야 함.

- 또한 실제 근로자들이 수행한 연장 및 야간근로의 양이 통상적인 사업장에서도 보기 힘들 정도로 장시간의 연장 및 야간 근로가 반복적으로 수행되었고 재량근로임에도 근로자들은 매일 같이 업무 일지를 작성해 업무 보고를 했으며, 모든 근로자들의 출근 시간이 오전 9시 이전에 이루어졌다는 점과 재량근로계약이 있다고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과 가산임금에 관한 모든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은 근로자 보호입법으로써 근로기준법의 입법이념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므로 가산임금이 당연히 지급되어야 한다는 의견

 

<회 시>

1. 재량 근로시간제와 관련한 귀 질의에 대한 회신임.

2. 재량 근로시간제란, 근로기준법 제58조제3항의 규정에 따라 업무의 성질에 비추어 업무 수행 방법을 근로자의 재량에 위임할 필요가 있는 업무로서 사용자가 근로자대표와 서면 합의로 정한 근로시간을 소정근로시간으로 인정하는 제도이며, 서면합의에는 대상 업무 및 사용자가 업무의 수행 수단 및 시간 배분 등에 관해 근로자에게 구체적인 지시를 하지 아니한다는 내용, 근로시간의 산정은 그 서면합의로 정하는 바에 따른다는 내용이 명시되어야 함.

3. 귀 질의내용만으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어 명확한 답변은 어려우나, 근로자 개인의 재량으로 선택한 업무 수행 수단 및 시간 배분 방법으로 인해 서면합의로 정한 근로시간을 초과한 경우에는 법정 근로수당을 청구할 수 없을 것임. 다만 서면합의 했음에도 사용자가 업무 수행 방법에 대해 구체적인 지시를 하고 출·퇴근 시간을 통제한다면, 이는 재량근로로 볼 수 없으므로 실근로시간에 따라 근로시간을 산정해야 하고 법정 근로시간을 초과한 경우에는 법정 근로수당을 지급해야 할 것임.

【근로개선정책과-6390, 2012.11.28.】

 

'♣ 근로자/공무원 ♣ > 근로시간,휴게,휴일 적용제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로기준법 제63조제4호 및 동법 시행령 제34조의 규정에 따른 관리·감독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범위 [근로개선정책과-4034]  (0) 2014.10.16
단속적으로 근로에 종사하는 자에게 무급 휴게시간을 부여할 수 있는지 여부 [법제처 14-0060]  (0) 2014.09.10
하수, 폐수 정화 관련 업무가 감시단속적 근로에 해당되는지(감시단속적 근로 적용제외)[근로개선정책과-3369]  (0) 2014.08.19
감시단속적 적용제외 인가 및 기간제근로자 사용 관련[근로개선정책과-2448]  (0) 2014.08.19
꽃게를 사들여 선별, 분류, 톱밥포장만을 하는 경우 그 밖의 수산업에 해당된다고 보기 어려움[근로개선정책과-234]  (0) 2014.08.10
재량근로시간제 관련【근로개선정책과-6390】  (0) 2014.08.09
통상임금산정 기준시간수를 변경한 단협의 효력【근로개선정책과-2728】  (0) 2014.08.07
골프장의 코스관리원이 근로기준법 제63조제1호에 해당되는지 여부【근로개선정책과-2712】  (0) 2014.08.04
요양보호사가 감시·단속적 근로자에 해당되는지 여부 관련【근로개선정책과-5963】  (0) 2014.08.04
잠사곤충사업장이 근로기준법 제63조제2호 사업에 해당되는지 여부【근로개선정책과-2165】  (0) 2014.08.04
호송근로자의 감시 또는 단속적 근로종사자 해당여부【근로개선정책과-4236】  (0) 2014.08.04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