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일수 변동에 따라 근로조건 변경이 가능한지 여부

 

<질 의>

❍ 급식신청인원의 감소로 근무일수 변동 요인이 발생할 경우 계약관련내용(근무일수와 연봉액)을 변경할 수 있는지, 가능한 경우 어떤 절차를 거쳐야 하는지 여부

- 변경이 필요한 경우 조리종사원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한 사항인지, 동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어떻게 인건비를 지급하여야 하는지 여부

- 재계약시 학생 급식일수에 따른 근무일수와 근로조건을 명시하여 통보하고 기간을 정하여 계약체결을 요구하고 근로자가 근무일수에 대하여 동의하지 않을 경우 업무처리절차 여부

❍ 이 경우 근로자의 동의 없이 학교장이 재량으로 근무일을 변동하지 않고 계약된 근무시간을 달리하여 운영할 수 있는지 여부(중식 근무조 : 08:00~17:00, 석식 근무조 : 12:00~21:00)

❍ 근무일수가 계약일수에 미달한 경우 취업규칙 제55조의 결근으로 보아야 하는지와 인건비 지급방법(해당일수분의 감액과 휴업수당지급 여부) 여부

 

<회 시>

❍ 학교 급식 조리종사원의 근무일수 변동 사유가 발생할 경우 당초 근무일수 및 연봉액과 관련된 근로계약내용의 변경여부와 변경시 절차에 대하여

- 근로조건은 근로자와 사용자가 동등한 지위에서 자유의사에 의하여 결정하여야 하고, 결정된 근로조건은 각자가 이를 준수하고 성실하게 이행하여야 하며

- 만약, 사용자가 근로계약기간 중에 근로자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근로계약의 내용을 변경하는 경우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그 부분에 한해 무효가 되고, 무효가 된 부분은 변경하기 전의 근로조건이 적용됨.

- 귀 질의의 경우 연초에 1년간의 예정급식일수 및 예정급식인원으로 조리종사원의 근무일수를 산정하여 연봉계약을 체결하였으나, 보충수업 신청인원 감소와 수학능력시험 이후 급식신청인원이 급감하여 조리종사원의 근무일수 및 연봉액을 재조정해야 한다면

- 이는 근로계약 내용(임금 등 근로조건)의 변경(근로조건의 저하)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으므로, 변경된 근로조건을 명확히 하기 위해 해당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 근로계약 내용을 변경하여야 할 것으로 사료됨.

❍ 근로자의 동의 없이 학교장 재량으로 당초 근무일을 변경하지 않고 당초 근무시간을 변경(중식 근무조 : 08:00~17:00, 석식 근무조 : 12:00~21:00)하여 운영할 수 있는지에 대하여

- 업무의 시작과 종료시각은 근로기준법 제93조에 따라 취업규칙의 필수기재사항이므로 이를 변경하는 경우에는 취업규칙의 변경절차를 거쳐야 하나,

- 개별 근로계약으로 업무의 시작과 종료시각을 정한 경우라면 해당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 근로계약 내용을 변경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됨.

❍ 실제 근무일수가 연초에 정한 근무일수에 미달한 경우 휴업수당을 지급하여야 하는지에 대하여

- 사용자의 귀책사유로 인해 휴업하는 경우에 사용자는 휴업기간 동안 근로자에게 평균임금의 100분의 70 이상의 수당을 지급해야 하며, 이때 사용자의 귀책사유란 고의·과실 유무를 불문하고 경영상 장애로 발생하는 모든 휴업을 말하며, 휴업이란 근로자가 근로의 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의사에 반해 사용자가 근로를 수령하지 못하는 경우를 말함.

- 귀 질의 내용만으로는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알 수 없어 명확한 답변은 곤란하나, 연초에 1년간 조리종사원의 근무일수를 산정하여 근로계약서 등에 근로일을 구체적으로 특정하였고, 사전에 근로계약 변경을 통한 소정근로일을 변경하지 않아 조리종사원이 근로의 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근로제공을 하지 못하여 실제 근무일수가 연초에 정한 근무일수에 미달한 경우라면

- 사용자의 관리·경영책임 범위를 벗어났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으로 사용자 귀책사유에 의한 휴업에 해당한다고 사료됨.

【근로기준과-476, 2011.1.27.】

 

'♣ 근로자/공무원 ♣ > 근로조건/균등처우/기타(총칙)'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특정 지역 근로자에게만 일률적으로 증액된 임금을 지급하였더라도 합리적 이유 없는 차별적 처우로서 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 [청주지법 2015나190]  (0) 2015.11.20
계약직 근로자들의 변경 전 취업규칙상 임금 지급 청구 사건(근로기준법상 차별적 처우 금지규정의 위반 여부) [대법 2013다1051]  (0) 2015.11.20
서울 지역 근로자들에게 청주 등 지역 근로자들보다 일률적으로 더 많은 임금을 지급, 차별여부 [청주지법 2014가합1338]  (0) 2015.09.11
시의원 당선으로 인한 공무휴직 처분은 정당하다 [중앙2014부해1329]  (0) 2015.05.06
동종업체들 간에 재직기간이 명시된 퇴직근로자 명단을 작성 공유 시 취업방해에 해당 여부[근로개선정책과-2398]  (0) 2014.08.10
근무일수 변동에 따라 근로조건 변경이 가능한지 여부【근로기준과-476】  (0) 2014.07.23
국회의원 선거일 당일 근무하지 않는 파트타임 근무자의 유휴수당 지급 여부【근로개선정책과-2571】  (0) 2014.07.17
공민권 행사 방법 및 청구시기【근로개선정책과-6817】  (0) 2014.07.16
예비후보자의 선거운동기간도 공민권 행사의 범위에 포함되는지?【근로기준과-1296】  (0) 2014.02.14
주거예치금이 근로기준법 제20조(위약예정의 금지)의 규정에 저촉되는지【근로기준과-977】  (0) 2014.02.12
퇴직금 등의 근로조건 해당 여부【근로기준과-1124】  (0) 2014.01.28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