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요지>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실제 금품을 받지 않은 경우가 국가공무원법(2012.3.21. 법률 제11392호로 일부개정되어 2012.6.22. 시행되기 전의 것을 말함) 83조의21항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금품 수수에 해당하는지?

[질의 배경]

인사혁신처는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금품을 받지는 않은 경우가 구 국가공무원법(2012.3.21. 법률 제11392호로 일부개정되기 전의 것을 말함) 83조의21항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금품 수수에 해당하는지에 대하여 의문이 있어 법제처에 해석을 요청함.

 

<회 답>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실제 금품을 받지 않은 경우는 구 국가공무원법(2012.3.21. 법률 제11392호로 일부개정되어 2012.6.22. 시행되기 전의 것을 말함) 83조의21항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금품 수수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이 유>

2012321일 법률 제11392호로 일부개정되어 2012622일 시행되기 전의 국가공무원법(이하 국가공무원법이라 함) 61조제1항에서는 공무원은 직무와 관련하여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사례증여 또는 향응을 주거나 받을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는 한편, 같은 법 제83조의21항에서는 징계의결 등의 요구는 징계 등의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2(금품 및 향응 수수, 공금의 횡령유용의 경우에는 5)이 지나면 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바,

이 사안은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실제 금품을 받지 않은 경우가 구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금품 수수에 해당하는지에 관한 것이라 하겠습니다.

먼저, 침익적 행정행위의 근거가 되는 행정법규는 엄격하게 해석적용해야 하고 그 행정행위의 상대방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지나치게 확장해석하거나 유추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할 것인바(대법원 2013.12.12. 선고 20113388 판결례 참조), 징계 사유의 시효에 관한 규정인 구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은 공무원에게 징계 사유가 발생하더라도 그에 따른 징계 절차를 진행하지 않거나 못한 상태가 일정기간 계속되면, 그것의 적법 또는 타당성을 묻지 않고 그 상태를 존중하여 징계를 하지 못하도록 함으로써 공직의 안정성을 보장하려는 취지의 규정으로서(헌법재판소 2012.6.27. 선고 2011헌바226 결정례 참조), 침익적 행정행위인 징계의 근거가 되는 규정이므로 같은 규정 금품 수수의 의미는 징계를 받는 공무원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확장해석하거나 유추해석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또한,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서는 징계의결요구의 시효를 원칙적으로 징계 등의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2년으로 하면서 예외적으로 금품 및 향응 수수, 공금의 횡령유용의 경우에는 그 시효를 5년으로 규정하고 있는바, 법령에서 일정한 원칙에 관한 규정을 둔 후 그 원칙에 대한 예외규정을 두는 경우, 이러한 예외규정을 해석할 때에는 합리적인 이유 없이 문언의 의미를 확대하여 해석해서는 안 되고 보다 엄격하게 해석할 필요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법제처 2012.11.3. 회신 12-0596 해석례 참조).

그렇다면, “금품 수수(授受)”의 사전적 의미는 돈 또는 물품을 주고 받음이므로, 단순히 금품을 요구하거나금품의 제공을 약속받는행위와는 구분되는 것이고, 공무원의 뇌물죄 등을 규정하고 있는 형법129, 131조 및 제132조에서도 뇌물의 수수(收受)”, “요구또는 약속을 각각 구분하여 규정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그 금품을 받지는 않은 경우를 구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 따른 금품 수수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은 침익적 행정행위의 근거가 되는 행정법규의 의미를 지나치게 확장해석하거나 유추해석하는 것이라고 할 것입니다.

아울러, 2015518일 법률 제13288호로 일부개정되어 같은 날 시행된 국가공무원법(이하 개정 국가공무원법이라 함)에서는 구 국가공무원법78조의21항에 따른 징계부가금 부과 사유를 금품 및 향응 수수의 경우에서 금전, 물품, 부동산, 향응 또는 그 밖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거나 제공한 경우로 개정하였는데, 그 개정 취지는 금품 및 향응의 의미를 확대하고, “수수의 의미를 구체화하기 위한 것인바(개정 국가공무원법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검토보고서 참조),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 따른 금품 수수금품을 취득하거나 제공한 경우를 의미하는 것이지, 단순히 금품을 요구하거나또는 약속받는행위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볼 수는 없다고 할 것입니다.

따라서, 국가공무원이 직무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거나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의 제공을 약속받았으나 실제 금품을 받지 않은 경우는 구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금품 수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할 것입니다.

 

법령정비의견

현행 국가공무원법83조의21항에서는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경우를 78조의21항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로 규정하고 있고, 같은 항제1호에서는 금전, 물품, 부동산 향응 또는 그 밖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거나 제공한 경우를 규정하고 있는데, 금품 등의 취득을 요구하거나 약속받았으나 이를 취득하지는 않은 경우가 같은 규정에 따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지에 대하여 해석상 논란이 있을 수 있는바, 이러한 경우를 5년의 징계 시효가 적용되는 징계 사유로 보아야 할 정책적 필요성이 인정된다면, 이를 같은 법 제83조의21항에 명확히 규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법제처 18-0021, 2018.04.18.

 

'♣ 근로자/공무원 ♣ > 해고, 징계[행정해석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무원이 금품을 요구 또는 약속한 경우에 적용되는 징계 사유의 시효(구 「국가공무원법」 제83조의2제1항 등 관련) [법제처 18-0021]  (0) 2018.10.12
수습 사용 기간을 6개월로 정한 취업규칙에 따라 근로계약을 체결하여 수습 사용 기간이 3개월을 초과하고 6개월 이내인 근로자에게 해고예고가 적용되지 않는지 여부 [법제처 17-0303]  (0) 2018.01.02
경영상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고 해고 기준 및 대상자 선정에 공정성이 결여되어 부당해고 [중앙2016부해1351/부노248]  (0) 2017.06.07
집단적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은 취업규칙의 불이익 변경은 무효, 그에 따른 정년퇴직 처리는 부당해고 [중앙2016부해1371/부노251]  (0) 2017.05.18
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 요건을 갖추지 못해 부당해고 [중앙2016부해1215]  (0) 2017.03.31
정년이 도래하지 않은 근로자들에 대한 정년퇴직은 부당, 근로자의 금전보상액 증액을 위한 재심신청은 각하한 사례 [중앙2016부해1152, 2016부해1158]  (0) 2017.03.22
근로시간면제자라는 이유로 고용승계를 거부한 것은 부당해고이자 부당노동행위에 해당 [중앙2016부해982, 2016부노177]  (0) 2017.03.08
해고 이후 사용자의 업무복귀 명령으로 부당해고 구제이익이 없다 [중앙2016부해1130]  (0) 2017.03.03
사용자가 징계양정을 낮추어 수차례 반복적으로 징계한 것은 징계권을 남용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 [중앙2016부해857/부노154]  (0) 2017.02.07
대법원의 부당해고 판결에도 불구하고 원직에 복직시킨 직후 바로 징계해고 이후 발생한 징계사유를 추가하여 다시 징계해고를 한 것은 부당 [중앙2016부해876/부노156]  (0) 2017.02.06
80여 일 동안 무단결근한 근로자를 징계해고한 것은 정당하다 [중앙2016부해727/부노130]  (0) 2017.01.19


Posted by 고콜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